‘영동의 섬 비금도’선포 및 제막식 개최

탑뉴스
‘영동의 섬 비금도’선포 및 제막식 개최
  • 입력 : 2022. 09.28(수) 14:19
  • 한효승 기자
‘영동의 섬 비금도’선포 및 제막식 개최<사진=신안군청>
[국민환경방송 한효승 기자] 신안군(군수 박우량)은 지난 27일 비금도에서 충북 영동군과 자매결연 체결 1주년을 기념하며 ‘비금을 영동의 명예 섬’으로 지정하는 선포식 및 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.

이날 체결식은 박우량 신안군수와 정영철 영동군수, 양 군 의회 의원,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군의 명예 섬 공유 정책에 따라 공유하게 되었다.

박우량 신안군수는 선포식에서 세계 최대 섬 국가정원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비금도는 레드의 섬으로 백일홍과 해당화 등 붉은 꽃이 섬 전체를 물들게 하는‘붉은해변정원’이 조성되기에
‘영동의 섬 비금도’선포 및 제막식 개최<사진=신안군청>

영동군민들이 언제든지 제2의 고향처럼 머물고 갈 수 있는 쉼표 같은 비금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.

아울러 2023년 1월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 기부제가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영동군과 상호 협업을 통해 기부운동을 전개해 나가자고 전했다.
‘영동의 섬 비금도’선포 및 제막식 개최<사진=신안군청>

신안군의‘명예섬 공유 정책’은 섬이 없는 자치단체에 신안군의 섬 중 하나를 명예섬으로 부여하여 소속감을 줌으로써 친밀감을 높이고 섬을 찾아 오는 경우에는 교통비와 관광지 할인혜택 등을 제공하는 정책이다.
한효승 기자 kmetv8114@naver.com